인건비, 자재 등 원가 상승 인상 요인

[충북경제뉴스 석홍기 기자]= 충북 괴산군 대표 농·특산품인 ‘괴산시골절임배추’의 판매가격이 1상자 기준 4만원으로 결정됐다.
[충북경제뉴스 석홍기 기자]= 충북 괴산군 대표 농·특산품인 ‘괴산시골절임배추’의 판매가격이 1상자 기준 4만원으로 결정됐다.

[충북경제뉴스 석홍기 기자]= 충북 괴산군 대표 농·특산품인 ‘괴산시골절임배추’의 판매가격이 1상자 기준 4만원으로 결정됐다. 

괴산시골절임배추 영농조합법인(대표 김갑수)은 15일 농업기술센터에서 대의원 임시총회를 열고 올해 괴산시골절임배추의 판매가격을 4만원(1상자 20kg 기준, 택배비 별도)으로 결정했다.

법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해외인력 수급 차질이 생기며 인건비가 상승하고 각종 자재의 원가가 상승하며 부득이하게 지난해 3만5000원대비 5000원 판매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괴산시골절임배추는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괴산배추를 청정 암반수로 씻은 뒤 100% 국산 천일염으로 절여 식감이 뛰어나고 전국적으로 인기가 높다.

절임배추의 원조 고장인 괴산군은 지난해 81만 상자를 판매해 284억원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군 관계자는 “여러 가지 요인으로 가격상승으로 송구스럽지만 괴산시골절임배추를 믿고 구입하는 소비자들께서 이해 해주시길 바란다”며 “올해에도 철저한 생산·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이 더욱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괴산시골절임배추는 괴산시골절임배추 영농조합법인과 괴산군 직영 온라인 쇼핑몰 ‘괴산장터’(https://www.gsjangter.go.kr)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cbecnews@daum.net

저작권자 © 충북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