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도㈜ 등 2개사 90명 고용 예정

[충북경제뉴스 안기성 기자]= 충북도와 충주시는 충주시청에서 아세아도(주) 등 2개 사와 47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14일 가졌다.(아세아도 투자협약식, 충주시 제공)
[충북경제뉴스 안기성 기자]= 충북도와 충주시는 충주시청에서 아세아도(주) 등 2개 사와 47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14일 가졌다.(아세아도 투자협약식, 충주시 제공)

[충북경제뉴스 안기성 기자]= 충북도와 충주시는 충주시청에서 아세아도(주) 등 2개 사와 47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14일 가졌다.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박해수 충주시의회 의장, 김희성 아세아도(주) 대표이사 등 기업 임원 및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시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아세아도(주)는 ‘미세먼지 마스크’라는 의미를 담은 ‘미마마스크’ 브랜드와 창업 컨설팅 플랫폼 ‘아세아도 랩’을 운영하는 청년 벤처기업으로, 지난 2020년 코로나 대란 초창기에도 마스크 가격을 올리지 않았으며, 누적 50만장 이상 마스크를 기부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행사 중인 기업이다.

아세아도(주)는 5년간 총 300억원의 투자를 통해 첨단산업단지 1만2382㎡ 부지에 신규사업 확장을 위한 공장을 신설하고, 50명의 근로자를 고용할 예정이다.

조길형 시장은 “최근 경기침체로 기업들이 투자를 망설이는 시기에 충주 투자를 결정해주신 기업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기업이 고용인원 상당수를 충주에서 채용 예정인 만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아세아도(주)와 함께 1개 기업이 170억원 규모의 관내 신설투자 협약을 함께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segi3492@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