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창업펀드 조성금 적립 200억원 등

[충북경제뉴스 김광호 기자]= 충북도는 민선8기 출범이후 처음 도정목표인 ‘충북을 새롭게, 도민을 신나게’에 중점을 두고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7조2643억원을 편성해 충북도의회에 제출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추경 예산안 규모는 기정예산 6조5523억원 대비 7120억원 증액된 7조2643억원으로 일반회계 6조5890억원, 특별회계 6753억원이다.

도는 민선8기 공약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충북 창업펀드 조성 기금 적립 200억원, 충북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건립 72억원, 충북형 도시농부 지원 시범사업 6000만원 등 12개 사업에 총 304억원을 편성했다.

또 지역경제 회복과 미래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 74억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차보전 4억5000만원 증액 반영,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매입비 600억원 등 총 1082억원을 반영했다.

SOC 등 기반시설 확충에 총 482억원을 편성했다. 주요사업은 상촌~황간 국지도 건설 51억원, 지방도 확·포장 7개 사업 59억7000만원, 지방하천 정비 6개소 85억7000만원 등이다.

도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 건립 24억원 증액, 무상급식 6억원, 신종감염병 생활지원비 843억원 등 총 2425억원을 편성했다.

올해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의 3고 위기 상황으로 경영환경을 위협을 받고 있는 시외버스업계와 도내 농업인들을 지원한다. 시외버스업계 유류비 특별재정지원 21억원, 농작물 재해보험지원 64억원, 비료가격 안정지원 117억원 등 총 977억원을 반영했다.

도는 시·군과 도 교육청 재정보강을 위해 시군조정교부금 402억원, 충북교육청 전출금 42억원을 편성했으며, 올해 처음 도입된 지방소멸대응 기금 12개 사업 119억원을 편성해 도내 인구소멸에 적극 대응 할 예정이다.

한편, 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15일 개회하는 제403회 충북도의회 정례회 심의를 거쳐 같은달 28일 본회의에서 확정 될 예정이다.

cbecnews@daum.net

 

저작권자 © 충북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